-

마지막 이야기. 본문

잡담

마지막 이야기.

화미레 2020. 2. 18. 13:10

16mm / F2 / ISO 100 / 1/1000s / Samsung NX300M

 이 블로그를 만든지 어느새 8년이 되었습니다. 그리고 오늘, 이곳에서의 마지막 글을 쓰게 되었습니다.

 

 '블로깅'을 멈추지는 않을 겁니다. 새 블로그를 만들거에요. 글감도 크게 달라지지는 않을 겁니다. 새로운 곳에서 조금 더 정돈된 글을 쓰고 싶습니다. 이 블로그 처음 만들때 세웠던 목표가 '나중에 보아도 후회없는 글을 쓰자' 는 것이었는데 지금 보면 잘 지켜졌는지 모르겠습니다. 제가 주위 사람들에게 블로그 운영에 대해 이야기를 잘 하지 않는걸 보면...으음. 후회할만한 글이 많다는 이야기가 되겠죠. 아무튼 이번 글에서는 제 짤막한 근황을 남겨보려 합니다.

 

 

 유럽여행을 취소했습니다. 시작부터 불안불안하더니 결국 파토났네요. 요인은 코로나19 때문입니다. 코로나19에 걸리는것도 문제인데, 유럽같은경우 동양인=중국인이라 생각하고 노골적으로 차별한다는 기사를 쉽게 찾아볼 수 있으니까요. 전 그래도 어떻게든 혼자서라도 가겠다는 입장이었는데, 주위에서 하도 말려대서...포기했습니다. 한달 가까이 된 일이지만 지금도 이 일을 언급하기가 쉽지가 않네요.

 

  여행이 취소되어 고통받는 저를 더 괴롭게 하는건 다른곳이라도 가보고 싶지만 못 간다는 겁니다. 중국은 코로나19의 발병지라 - 정확하게는 우한지역이지만 - 할 수 있고, 일본은...지금 방역체계 보면 갈만한 곳이 아니죠. 그에 앞서 한일문제도 있구요. 북미지역은 유럽과 비슷하게 비용이 들겠지만 제가 내키지 않고, 동남아쪽도 내키지가 않습니다. 그래서 부정적인 생각만 들고, 이 사건 덕분에 제가 혐오표현을 얼마나 잘 쓰는지 알게 되었습니다. 참고로 학교의 졸업식 또한 취소되었습니다.

 

18mm / F11 / ISO 100 / 1/20s / Samsung NX300M

 햇수로 3년을 했던 근로장학생 업무가 끝났습니다. 마무리를 잘 못 지은 느낌인데 어떻게든 되겠죠. 끝낸건 끝낸거고 이제 뒷일이 걱정입니다. 도대체 뭘 해서 먹고 살아야 할까요. 솔직히 말하면 의욕이 전혀 나지 않습니다. 원래는 여행갔다오고나서 취업준비를 하려 했는데, 이렇게 확 사라져버리니 뭐 하고싶은 의욕이 전혀 생기지 않네요. 2월내에는 어떻게든 마음을 추스르려고 노력중에는 있습니다.

 

 일단 백수기간동안은 사진을 많이 찍으러 다니고 싶습니다. 콜마르는 못 갔지만, 제 주위에도 저에게 와닿는 여러 풍경이 있으니까요. 아쉬운건 올해 눈이 거의 오지 않아서 이와 관련된 사진을 못 찍었다는 점. 새하얀 눈이 쌓여있는 추운 거리를 걷는 행위를 꽤 좋아거든요. 날씨가 맑으면 훨씬 더 좋고. 그래도 눈은 거의 다 봤으니 벚꽃사진이나 생각해봐야겠습니다. 작년에도 벚꽃사진 망했거든요. 과천 경마공원 벚꽃축제 전날 미리 갔는데 개화가 거의 안되있어서...간 덕분에 다른 사진도 찍긴 했지만.

 

 실제 이거다 할만한 일상을 보내는게 아니라서 더 쓸 내용도 없네요.

 

 2월이 끝나기 전 이 블로그의 모든 글은 비공개로 돌릴 겁니다. 블로그를 폐쇄하기에는 제가 여기에서 쌓아온 추억이 너무 많아서, 평생 후회할거 같아요.

 

 마지막으로 여태까지 블로그에 관심을 가져주셨던 분들에게 감사하다는 말을 드리고 싶습니다. 누가 볼지 모르겠지만 새로운 곳에서 절 볼 수도 있겠죠. 그럼 이만 줄입니다.

'잡담'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마지막 이야기.  (6) 2020.02.18
6 Comments
  • 프로필사진 BlogIcon 의지수 2020.02.22 23:06 신고 잠수 기간 중입니다만 긴급 사항이라 판단되어 리플을 남깁니다.
    티스토리에서 블로그를 하신지 8년이나 되셨군요. 벌써 그렇게 되었나요.
    그런데 설마 화미레 님의 마지막 글을 보게 될 줄이야?! 상상하지 못했던 일이 벌어졌네요. 전국 샨새교 님들 여기에요!!

    유럽여행을 다녀오신 줄 알았는데 취소하셨군요. 언제 갈 수 있을지 모르니 좋은 시기라고 생각했는데 말이죠.
    바이러스는 제가 볼 때는 백신 나오면 한방에 해결입니다. (혼자서 가실 거라면 차라리 저도 같이 간다고 할 걸 그랬나요.)
    일단 위험하니까 길일을 다시 잡으셔서 후일에라도 가면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취업도 빨리 준비하셔서 달성하실 수 있으면 하시는 게 좋습니다. 시간 끌 수록 어려울 수도 있어요.
    솔직히 요즘 직업 체계가 멀쩡해 보이지 않아서 저도 걱정이 앞서네요.

    블로그를 아예 안하시기 보다는 무기한 잠수를 타는 편이 더 나을 수도 있습니다. 충분히 생각해보고 또 할 마음이 생기면 해도 되거든요.
    설령 블로그를 안 하신다고 하셔도 교류를 끊지는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그럼 휴식 기간에는 편히 쉬시길.
  • 프로필사진 BlogIcon 화미레 2020.02.23 03:31 신고 네...원래는 22일. 덧글 작성일 기준으로 어제네요. 어제 출국해서 지금쯤 유럽에서 열심히 헤메고 있어야 하는데 틀어졌네요.
    혼자서라도 가겠다 했는데, 주위에서 말리는게 너무 심해서...그냥 포기했습니다. 지금도 씁쓸하네요.
    블로그는 또한 이 블로그를 닫는다는 것이지, 블로깅 자체를 접는건 아닙니다. 첫 문단에 '새 블로그'에 대한 언급이 있으니까요.
    이 블로그를 재정비하기엔...너무 누덕누덕해지는거 같아 그냥 새 블로그를 파기로 했습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샤나테 2020.02.23 19:31 신고 예전에 잠시 뵈었던 이후로 오랜만에 가끔씩 이야기나눠서 좋았던거같아요^^
    더 같이 있었으면 하지만 언젠가 기회가 있으면 또 뵐 수 있겠지요.
    그리고 이번 폐렴이 생각보다 오래갈 모양이에요. 예방 신경쓰시고 건강하게 보내시면 좋겠습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샤나테 2020.02.23 19:31 신고 마지막으로 졸업도 축하드립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화미레 2020.02.23 22:49 신고 아아...블로'깅'은 계속 할 생각이니, 블로그 자리가 잡히면 찾아갈수도 있습니다. 아예 안녕이 아니에요.
    샤나테님도 건강 조심하시길.
  • 프로필사진 BlogIcon 샤나테 2020.02.23 22:58 신고 그러면 다시 뵐려면 화미레님의 새 블로그 안정화가 빨리 이뤄지길 바래야겠군요.
    여튼 2월은 가슴 졸이며 살았눈데 3월에는 좀 긍정적인 소식들이 들려왔으면 좋겠습니다. 여행계획도 다시 잡으시고 말이죠^^
댓글쓰기 폼